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주에 아주 오랜만에 '청계천 쇼핑'을 했다

"오토마타" 제작을 위한 감속 모터, 기어, 스위치 등등..


'청계천 거리'를 걸으면 항상 새로운 느낌이 들고.. 기분이 좋아진다~


중학교 때는 용돈을 모아 라디오나 러브테스터 같은 '전자키트'를 만들기 위해
저항, 트랜지스터, 콘덴서 등을 사러 다녔고


고등학교 때는 LP 빽판과, 학교에 공급할 "빨간책"을 구하러 다녔다
그때 잊지못할.. 포장마차에서 구워먹는 '곱창구이'의 맛~ 


대학 때는 데모하느라 바빠서 거의 못나가봤고..


'청계천 거리'는 나의 추억이고.. '영감'을 제공하는 거리이다~^^







Posted by 오토마타공작소 미메시스TV

댓글을 달아 주세요